Home > 커뮤니티 > 공지사항

공지사항

제목 [알림] 큐라이트 기업연수원 토끼와옹달샘 김장
등록일 2018-12-10 작성자 관리자
작성자 관리자

큐라이트 기업연수원 토끼와옹달샘에서 지난 12월 7일(금) 김장을 하였습니다.

매년 이맘때가 되면 토끼와옹달샘에서 키운 배추와 무, 고추 등과 각종 양념들을 준비하여 김장을 합니다.

연수원 직원과 (사)한국독서문화재단과 글나라도서관 직원 및 자원봉사자가 함께 어울려 작업을 합니다.



▲ 직원과 자원봉사자들이 모여 김장을 하고 있다.


김장을 하기 위해 일주일 전부터 밭에서 배추와 무를 뽑고, 씻고, 소금에 절이고, 물을 빼는 작업을 하였습니다.

배추를 뽑는 날 아침에는 겨울비치고는 꽤 많은 비가 내려서 고생들 하셨다지요.

이렇게 마련한 재료는 씻은 다음 소금에 절여두었고, 무는 적당한 크기로 썰어두었습니다. 


▲ 소금에 절인 배추와 무는 마당에 쌓아두고, 이렇게 조금씩 갖고 들어와서 작업을 합니다.


▲ 한쪽에서는 깍두기도 담았습니다. 양념을 조금씩 넣어가며 간을 맞춰 봅니다.


별관 앞 마당에는 절인 배추가 쌓여있었습니다. 우물가 앞이라 아파트에서 할 때보다는 훨씬 편하긴 합니다.

추운 것만 빼고요^^


 ▲ 직원과 자원봉사자들이 수다를 떨어가며 힘껏 배추를 치댑니다.


부엌으로 절인 배추를 옮겨와 김장을 합니다. 무거운 배추를 들어다 주는 것은 연수원 직원들입니다.

다 치댄 김치는 장독에 차곡차곡 넣어둡니다. 절반은 김치냉장고로 들어갑니다.

무도 김치 사이사이에 자리를 잡습니다.


▲ 장독에 넣어 둔 김치


▲ 그동안 여러모로 도움 주신 분들께 선물할 김치들


이른 아침부터 시작을 해서인지 그 어느때보다도 빨리 마무리를 할 수 있었습니다.

안에서는 김치를 치대고, 밖에서는 선물용 김치도 만들고, 김치냉장고에 순서대로 넣기도 하고,

나오는 족족 뒷정리를 하는 사람들도 있었기에 더 빨리 마칠 수 있었던 것 같습니다.


김장의 백미는 뭐니뭐니해도 갓 담은 김치에 하얀 쌀밥, 그리고 수육이나 고기를 곁들여 먹는 식사가 아닐까 싶은데요.

고된 노둥 후에 먹는 맛이라서 그런가요? 엄청 맛있었어요^^


▲ 김장 후 식사시간. 다들 폭풍흡입중.


올해 김장도 맛있게 익어가길 기대하며, 도움 주신 직원 및 자원봉사자 여러분께 감사드립니다.


(주)큐라이트 홈페이지 한국독서문화재단 홈페이지 글나라 홈페이지 (주)큐라이트 기업블로 (주)큐라이트 페이스북 (주)큐라이트 트위터 (주)큐라이트 카카오스토리 (주)큐라이트 인스타그램 (주)큐라이트 홈페이지 한국독서문화재단 홈페이지 글나라 홈페이지 (주)큐라이트 기업블로 (주)큐라이트 페이스북 (주)큐라이트 트위터 (주)큐라이트 카카오스토리 (주)큐라이트 인스타그램